주기철 목사
 
sub01_02.jpg 주기철 목사 (1897~1944)

일사각오(一死覺悟)의 순교자 소양(蘇羊) 주기철 목사는 서울산정현교회의 보석 같은 신앙의 선열이다. 그는 일제의 탄압 속에서 불의와 타협하지 않고 끝까지 신앙의 절개를 지키다 순교하였다. 그는 1897년 11월 25일 경남 창원 웅천에서 태어나 평북 정주의 오산학교에 입학하여 이승훈, 조만식, 이광수 등에게 교육을 받았으며, 20살이 되던 1917년에는 연희전문학교에 입학했으나 안질환으로 학업을 중단하고 고향으로 내려가 그곳에서 청년운동과 교회의 집사로서 열심히 충성하였다. 김익두 목사의 마산 집회에서 성직에 대한 소명을 받았고 1925년에 평양신학교를 졸업했다.

일제 말기에 부산 초량교회 위임목사로 시무하면서 신사참배 등을 정면으로 규탄하고 반대하다가 여러 차례 투옥되었다. 1936년 7월에 평양 산정현교회에 부임하였고 이곳에서도 여러 차례 투옥되었다. 마지막 양심의 보루로 남았던 장로교마저 신사참배를 국민의례라고 가결하자 목사직 파면의 위협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5가지의 나의 기도"란 제목 하에 그의 유언적 일사각오의 설교를 하며 마지막까지 강단을 지키다가 1939년 9월 3차로 검속되었다. 그 해 12월 19일 평양 임시노회에서는 주 목사를 목사직에서 파면 처분을 결의 하였고 1940년 3월 24일, 평양 산정현교회당이 완전히 폐쇄당하고 가족들은 목사관 사택에서 추방당하였다.

1941년 여름, 주기철 목사는 황실불경죄, 치안유지법 위반 이라는 죄목으로 10년 징역형을 선고 받고 평양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모진 고문에 지병인 안질환의 악화와 폐와 심장병이 겹쳐 고통을 겪는 중 1944년 4월 13일에 병감으로 이감되었으며 일주일 후인 4월 21일 밤 9시에 평양 형무소 병감에서 49세의 일기로 순교하였다. 국가에서는 1968년 7월 9일에 그를 애국선열의 한 사람으로 추대하여 동작동 국립묘지에 그의 유해를 안장시켰다. 또한 우리 교단 총회에서는 1939년 평양노회에서 파면 당했던 주기철 목사의 목사직을 1997년 4월 20일에 복권하였다.